일본 최대의 미스테리로 남아 있는 아사히다케 SOS 조난 사건

1989년 7월 24일 오후 등산을 하던 도중 행방 불명이 된 등산자를 찾기 위해 훗카이도 경찰은 헬리콥터를 동원해 수색을 하던 도중 등산로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서 쓰러진 나무로 만들어진 SOS 조난 문자를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SOS 조난 문자를 확인 한 훗카이도 경찰은 지속적으로 수색을 벌인 결과 SOS 조난 문자를 발견 한 지점에서 2~3KM 떨어진 지점에서 행방 불명이 된 조난자를 무사히 구조하게 됩니다.

그러나 여기서 훗카이도 경찰에 의해 조난 된 사람은 자신은 SOS 문자에 대해서 전혀 모른다고 대답을 하였고 해당 대답을 들은 경찰들은 또 다른 행방 불명 된 등산자가 있을 것 이라 확인하여 다시 헬리콥터를 동원하여 수색하는 동시에 SOS 조난 문자가 있던 장소로 이동 하게 됩니다.

해당 SOS 조난 문자가 있던 장소에는 동물에 물린 흉터가 있는 유골의 파편 들과 구조 요청을 다급하게 외치는 남자의 목소리가 담긴 테이프만 발견이 되었습니다.

이후 훗카이도 경찰은 행방 불명자의 리스트와 유류품으로 1984년에 조난 당한 사람은 남성으로 추정 되었으나 현장에서 발견한 유골을 정밀하게 분석한 결과 해당 유골은 여성의 유골로 판명 되면서 일본 전역을 혼란에 빠트리게 됩니다.

나무로 만든 SOS 문자 와 유류품

일단 당시 현장에서 발견 된 SOS 문자는 큰 자작 나무를 3그루 이상 쌓아 올려 만들어졌으며 나무의 한 폭또한 5m 이상 이였고 훗카이도 경찰이 발견하기 수년 전 에도 해당 지역이 찍힌 공중 사진에서도 촬영이 되었다고 합니다.

당시 SOS 문자를 만든 조난자는 구조 문자를 만들 정도의 힘이 있었는데 왜 탈출을 하는 것에 노력을 기하지 않았는지가 가장 큰 미스테리 인거 같습니다.

그리고 현장에서 발견 된 카셋트 테이프 또한 케이스에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그려진 스티커가 붙어 있었으며 추가적으로 애니메이션 OST 또한 들어있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당시 SOS 문자를 남긴 조난자는 엄청난 애니메이션 팬 이었을거라 추정이 된다고 합니다.

현장에서 발견 된 테이프

에스-오-에스-,도와달라. 벼랑 위에서 움직일 수가 없다. 
에스-오-에스-,도와달라. 벼랑 위에서 움직일 수가 없다. 
장소는 맨 처음 헬기를 봤던 그 곳.
대나무가 깊어서 위로는 올라갈 수 없다.
여기서 끌어올려달라."

녹음 된 내용을 보면 당시 훗카이도 경찰들이 조난자를 찾기 위해 띄운 헬기를 조난자가 보았던게 암시 되어 있는데 듣고 있는 사람이 없는데 왜 이런 말을 소리치며 남겼는지가 두번째 미스테리 입니다.

이 녹음에 대해서 하나의 추측이 있는데 테이프에 큰 소리로 녹음 한 걸 최대 볼륨으로 재생하게 되면 원래 목소리로 내는 것 보다 더 큰 소리를 낼 수 있으므로 구조를 바라기 위했다는 추측이 있고

다른 추측으로는 애초에 녹음 하려고 했던게 아니라 당시 테이프를 녹음 한 사람은 조난을 당해 벼랑 위에 있는 상황 속 에서 구조용 헬리콥터가 날고 있는 것을 보고 소리치며 움직이던 중에 가방 속에 있던 카세트 녹음 스위치가 켜지게 되면서 그대로 녹음이 된거 같다는 추측도 있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가장 큰 미스테리가 있는데 경찰이 확인한 SOS 조난이 남겨져 있던 근처에는 어디에도 벼랑은 존재하지 않았으며 실제 당시 현장 또한 능선이였고 절벽은 절대로 찾아 볼 수 없는 위치에 있었다고 합니다.

행방 불명의 조난자에 대한 결말

일단 SOS 문자를 남긴 조난자는 1984년 7월에 행방 불명 된 아이치현에서 거주하던 25세 남성 과 여성 한명으로 추정 되었으나 후에 시간이 흘러 일본 경찰에선 남성 한명으로 결론을 지었다고 합니다.

일단 해당 남자가 조난이 된 이유는 길을 등산을 하던 도중 길을 잘못 든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고 합니다.

끝으로 행방 불명 된 조난자 남성에 대한 유골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SOS 조난 문자가 적혀 있던 현장에서 발견 된 여성의 유골 조차 신원이 누군지 알 수가 없다고 합니다.

Leave a Comment